Wednesday, October 16, 2013

Yong-sun Suh " New Works" Oct 17 - Nov 9, 2013 Opening Reception Oct 17, 2013 6-8PM


Yong-sun Suh

" New Works"

Oct 17 - Nov 9, 2013

Opening Reception Oct 17, 2013 6-8PM

suh22 2

Oct 1,2013

"The color of the plastic seat that is in the F line train is orange.
Every time I visit New York, the urban space and environment feels different. Last winter, the view of the Hudson River from Jersey, and the darkness inside the Spanish bus to New York that I was on, together made a interesting and simple harmony. It seems that this kind of feelings are reflected in my recent work. My paintings tend to be more filled with deep and dark colors, reflecting the dark hair of the spanish on that bus on his way to work. And yet, I was still having problems to finish this series of works

When I came back to the city in August, I was often asked from Christine if there is any difference in my work when I work in New York compared with paintings done in other places? Always my response is yes. My paintings done in New York did get darker.  The time spend in New York City does reflect in my work as dim and gloomy like being in the subway or like the buildings with no lights. Whether it was my psychological reaction to the dark side of the city or simply the seats of the F line train that I sit on everyday, the color orange has come to be very much emphasized in the pieces that I am showing at my upcoming exhibition at Kips Gallery.
 Every morning I look at billboards and signs of Korean stores on the bus Q13 or Q28 in Queens, which is taking me to the main street of Flushing. Then through the crowds of Asians, I take the 7 train and transfer to the F train at 74st. While I am traveling during the rush hours, I observe the motions of these other people, my fellow passengers, on the train – and  everyday I kept sketching.

In life, we walk the line between hope and despair, and in these paintings that fine line is reflected by the sounds of the trains as they come and go, carrying the bodies of the people that inhabit these urban spaces. This work has progressed through the lens of the smart phone, from daily sketches, my observations and memories of such scenes and feelings, and especially the remembrance of the colors and forms - the basics that makes up these paintings.  My incomplete understanding of these urban spaces once again are transformed into pieces of art, each portraying the transformation of the city on me, as well."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F라인 지하철의 의자는 주황색이다.
매번 뉴욕에 올때마다, 환경에 대한 느낌이 달라진다.
작년 겨울에는 뉴저지 허드슨 강변의 겨울 풍경이 히스패닉계 뉴욕행
버스내부의 어두운 분위기와 어우러졌었다.
그리고 내 그림은 그러한 분위기로 흘러 갔다.
그 그림들은 대체로 짙은 갈색과 버스 내부의 사람들의 머리 색갈들로 채워 졌다.
 그 버스에는 주로 멕시코사람들과 확실하진 않지만 미국사람들로 채워져 있었다.
나는 그 작품들을 아직도  완성시키지 못하고 있다.

8월 말 뉴욕에 도착했을 때, 크리스틴이  이곳에서 그림을 그리면 다른 곳에서 그린 것과 다르냐고 물어 봤을 때, 나는 어두워진다고 답했다.
실제로 그랬다.
뉴욕에서의 생활은 지하철과 빛이 없는 건물내부의 환경으로 어둡게 그려졌다.
KIPS에서 보여지는 이번 그림들은 그에 대한 심리적 반응인지,
혹은 매일 7라인을 거쳐 갈아타는 F라인의 의자 색갈때문인지,
주황색이 강조되었다.

매일 아침 Queens의 Q13 혹은 Q28번 버스를 타고 여기저기 보이는 한글 간판을 보면서 후러싱 메인역에 도착한다.
그리고 항상 인파가 넘쳐나는 중국사람들 사이를 비집고, 7번 라인의 종점 메인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74st에서 다시 F라인을 갈아탄다.
나는 이곳에서 계속 사람들을 그렸다.
그리고 계속 이 사람들의 출퇴근과 움직임을 관찰한다.
우리의 삶은 절망과 희망사이를 오가고 있다.
지하철이 도착하고 출발하는 날카로운 소음과 웅성거리는 이민자들의
움직임에서 변화해가는 사회의 속성을 들여다 본다.
이 그림들은 이 상황을 바라보는 내 감정이 실린 것들이다.
이것들은 또한 핸드폰 카메라와 현장에서의 스케치, 그리고 여러번의 관찰,특히 내가 바라 본 형태의 기억에 의존한 것들이다.
무엇보다 색채와 형태의 기억은 그림을 만드는 기본적인 것들이다.
세상에 대한 나의 이해는 이렇게 그림으로 바뀌어진다.
또한 이 상황은 변해가는 도시의 모습이기도 하다."

2013.10.1
Suh Yongsun
Long Island City, ARPNY Studio, D Room에서


Yong Sun Suh was born in Korea.
He taught fine arts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now works in New York, Seoul, and Berlin.
Yong-sun Suh was awarded the artist of the year in 2009 at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fineartmagazine

No comments :

Post a Comment

cookieassistant.com